그날의 양식
 
  2017년 01월  
 
 
똑같은 말씀을 들어도
『그 여인은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을 하였으니 내 몸에 향유를 부어 장사지내려고 미리 왔느니라... 온 세상에 이 복음이 전파되는 곳마다 그녀가 행한 이 일도 말하여 그녀를 기념하리라.』  (막 14:8,9)
십자가에 달리실 때를 아신 주님은 가까운 사람들에게 『자기가 예루살렘에 가야 될 것과, 장로들과 선임 제사장들과 서기관들로부터 많은 고난을 받아야 될 것과 죽임을 당할 것과, 셋째 날에 다시 일으켜질 것』을 일러주셨다(마 16:21). 베다니의 마리아는 주님이 죽임당하신다는 말을 듣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찾기 시작했다. 자기가 대신 죽을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주님의 장사를 위한 향유를 준비할 수 있었다. 그래서 십자가 사건 엿새 전에 매우 값진 감송 향유를 그분의 발에 부었던 것이다. 이는 하나님의 아들께서 온 인류를 대신하여 죽으실 때, 사람이 드린 유일한 섬김이었다. 왜 다른 제자들은 동일한 말씀을 듣고도 아무것도 하지 못했을까. 수제자인 베드로는 같은 말씀을 듣고 예수님을 붙들고 말렸다(마 16:22). 주님께서는 그런 베드로를 사탄이라 부르며 혼내셨다. 그의 문제는 “하나님의 일들을 생각하지 않고 사람의 일들을 생각한” 것이었다. 야고보와 요한은 주님께서 곧 있을 극심한 고난에 대해 얘기하실 때 “주님의 영광 가운데서 하나는 오른편에 하나는 왼편에 앉게 해달라”고 요청했다(막 10:37). 그들은 “고난”을 말씀하셔도 “영광”만을 생각했고 “주님”에 관한 말씀을 듣고도 “우리”만을 외치고 있었다. 그들은 말씀을 듣고도 주님과 같은 생각을 품지 못했던 것이다. 그러나 마리아는 주님께서 말씀하실 때면 그분의 발 앞에 앉아 말씀에 자기 생각을 맞추고 경청했다(눅 10:39). 그들의 결정적 차이는 “말씀을 듣는 자세,” 바로 그것이었다.
"내 아들아, 너는 듣고 현명하게 되어 네 마음을 그 길로 인도하라(잠 23:19)."
 
 
  2017 년 01월  
이전 날짜 글 보기
2017년  02월  19일 천륜과 인륜
2017년  02월  18일 봄은 언제까지 다시 올까
2017년  02월  17일 햇빛을 쬐는 일의 중요성
2017년  02월  16일 예수 그리스도를 믿지 않은 죄
2017년  02월  15일 혼을 다하는 사랑
2017년  02월  14일 아버지의 말씀을 주었더니 미워하였나이다
2017년  02월  13일 돼지 코에 금고리
2017년  02월  12일 아합의 마음
2017년  02월  11일 하나님의 위대한 역사가 일어나는 때
2017년  02월  10일 진짜 지옥은 아니다
 
Copyright ⓒ 그날의 양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