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양식
 
  2017년 01월  
 
 
똑같은 말씀을 들어도
『그 여인은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을 하였으니 내 몸에 향유를 부어 장사지내려고 미리 왔느니라... 온 세상에 이 복음이 전파되는 곳마다 그녀가 행한 이 일도 말하여 그녀를 기념하리라.』  (막 14:8,9)
십자가에 달리실 때를 아신 주님은 가까운 사람들에게 『자기가 예루살렘에 가야 될 것과, 장로들과 선임 제사장들과 서기관들로부터 많은 고난을 받아야 될 것과 죽임을 당할 것과, 셋째 날에 다시 일으켜질 것』을 일러주셨다(마 16:21). 베다니의 마리아는 주님이 죽임당하신다는 말을 듣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찾기 시작했다. 자기가 대신 죽을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주님의 장사를 위한 향유를 준비할 수 있었다. 그래서 십자가 사건 엿새 전에 매우 값진 감송 향유를 그분의 발에 부었던 것이다. 이는 하나님의 아들께서 온 인류를 대신하여 죽으실 때, 사람이 드린 유일한 섬김이었다. 왜 다른 제자들은 동일한 말씀을 듣고도 아무것도 하지 못했을까. 수제자인 베드로는 같은 말씀을 듣고 예수님을 붙들고 말렸다(마 16:22). 주님께서는 그런 베드로를 사탄이라 부르며 혼내셨다. 그의 문제는 “하나님의 일들을 생각하지 않고 사람의 일들을 생각한” 것이었다. 야고보와 요한은 주님께서 곧 있을 극심한 고난에 대해 얘기하실 때 “주님의 영광 가운데서 하나는 오른편에 하나는 왼편에 앉게 해달라”고 요청했다(막 10:37). 그들은 “고난”을 말씀하셔도 “영광”만을 생각했고 “주님”에 관한 말씀을 듣고도 “우리”만을 외치고 있었다. 그들은 말씀을 듣고도 주님과 같은 생각을 품지 못했던 것이다. 그러나 마리아는 주님께서 말씀하실 때면 그분의 발 앞에 앉아 말씀에 자기 생각을 맞추고 경청했다(눅 10:39). 그들의 결정적 차이는 “말씀을 듣는 자세,” 바로 그것이었다.
"내 아들아, 너는 듣고 현명하게 되어 네 마음을 그 길로 인도하라(잠 23:19)."
 
 
  2017 년 01월  
이전 날짜 글 보기
2017년  03월  27일 세렌디피티
2017년  03월  26일 기억은 구원의 비결이다
2017년  03월  25일 남편과 아내의 관계는 그리스도와 교회의 관계다
2017년  03월  24일 나그네
2017년  03월  23일 잠시 가만히 서 있으라
2017년  03월  22일 좋은 습관을 가지라
2017년  03월  21일 깨어 있으라
2017년  03월  20일 빈부 격차
2017년  03월  19일 유대인의 어리석음
2017년  03월  18일 산 위에 있는 성읍
 
Copyright ⓒ 그날의 양식 All rights reserved.